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회 국방위, 대북확성기 사업 감사요구안 의결

김영우 "각종 의혹 해소해야…전수조사 필요"
대북확성기(자료사진)
대북확성기(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23일 전체회의를 열고 대북확성기 전력화 사업과 관련한 감사원 감사를 요구하기로 의결했다.

대북확성기 전력화 사업은 2016년 초 북한의 4차 핵실험 등 안보 위기가 고조되자 효과적인 대북 심리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도입됐다.

정부는 고정형 확성기 24대, 기동형 확성기 16대 등 총 40대의 확성기를 긴급 전력으로 도입했지만, 입찰 단계 때부터 각종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현재 담당 실무자는 형사재판도 받는 상황이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감사요구안에서 "특정 업체를 겨냥한 입찰이라는 등 여러 의혹이 나온 만큼 대북확성기 40대의 성능에 대한 철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여러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대북확성기 사업의 추진 전반에 대하여 감사원에 감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대북 방송이 심리전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며 "초기부터 감사원이 조사해서 법원과는 별도로 확실히 해야 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소위원회에서 감사요구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