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기' 자동차업계, 일자리도 비상…부품사 신규채용 8%↓

자동차산업협회 "통상임금 확대되면 완성차·부품사 2만3천명 일자리 감소"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윤보람 기자 = 최근 자동차업계가 내수·수출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고용시장도 얼어붙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 1차 협력업체 300여 개사(현대·기아차 계열사 제외)의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인원은 모두 5천426명이었다.

이는 작년 상반기(5천888명)보다 8% 줄어든 것이다.

여기에 기아차가 통상임금 소송에서 패할 경우 고용 위축 현상은 더 심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기아차 패소 시 회계장부상 최대 3조 원의 비용이 발생하는데, 기아차 상반기 영업이익이 7천870억 원에 불과한 만큼 통상임금 관련 충당금 적립으로 '적자'가 불가피하고 투자뿐 아니라 일자리 창출 여력도 잃게 된다는 우려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통상임금 판결의 영향으로 완성차·부품사 업계 전체로도 2만3천 명이 넘는 일자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양준모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난 21일 '통상임금 논란의 쟁점과 판결 이후 과제' 토론회에서 "통상임금에 대한 법원의 판결 이후 노동 현장에서는 많은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며 "법원의 사후 개입으로 임금이 상승하고 노사갈등으로 임금이 균형임금으로 하락하지 못하면 기업의 수요곡선에 의해 실업이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지엠(GM)도 자동차업계 고용시장의 불안 요소다.

만약 한국GM의 철수나 구조조정이 가시화하면 최대 수 십만 개의 일자리가 흔들릴 수 있다는 게 업계의 추산이다.

현재 한국GM 4개 국내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약 1만6천 명이지만, 관련 부품업체까지 포함하면 연관 근로자 수가 30만명에 이르기 때문이다.

기아 통상임금 (PG)
기아 통상임금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shk999@yna.co.kr,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