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한미공조 속 北도발억제·대화재개·북핵 평화적해결"

강경화 장관, 업무보고서 밝혀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 후 첫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8.23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대북정책 추진의 모든 영역에서 긴밀한 한미 공조를 해가며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도모하겠다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외교부는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문 대통령 주재하에 외교·통일부 간부 및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외교·통일 분야 핵심정책토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미간 북핵·북한 문제 관련 모든 사안에 대해 물샐틈없는 공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북한 핵·미사일 도발 억제와 비핵화 대화 복귀 견인을 통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한미 공조를 강조한 것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코리아 패싱'(한반도 안보 논의에서 한국이 배제되는 상황을 뜻하는 신조어) 우려를 불식하며 모든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 긴밀한 한미 조율이 이뤄질 것임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외교부는 "굳건한 한미동맹과 국제사회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 도발 억제 및 한반도 긴장 완화·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 전개하겠다"며 "한미간 긴밀한 공조하에 비핵화 대화 재개 여건 마련을 위한 노력을 배가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전기 마련을 추진하겠다"며 "중국,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을 지속 견인하기 위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평화체제 로드맵 가동을 위한 우호적 환경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도발과 도를 넘는 위협적 언사 지속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근원적 해결과 함께, 남북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고 전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