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6년 된 부산 최고령 아파트 공공임대주택으로 거듭난다

부산시·LH, 중구 영주동 시민아파트 매입해 공영개발 추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준공 46년째, 재난위험시설 D등급인 부산의 가장 오래된 중구 영주동 시민아파트가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 기조에 따라 공영개발하는 방안이 논의돼 관심이 쏠린다.

공기업이 노후한 민간아파트를 매입해 공공 목적으로 개발하는 것은 드문 사례여서 주목된다.

공영개발되는 부산 중구 영주동 시민아파트(빨간색 선)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공영개발되는 부산 중구 영주동 시민아파트(빨간색 선)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부산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중구 영주동 시민아파트를 허물고 공공임대주택 등을 짓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1971년 준공돼 부산에서 가장 오래되고 노후한 시민아파트는 현재 지상 4층 4개 동 217가구 중 64가구만 남아 있다.

부산시가 2012년에 재난위험시설 D등급을 받은 시민아파트를 통째로 매입해 개발하려 했으나 일부 주민이 보상금이 적다며 반발해 5년째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부산시는 지난해부터 부산에서 시민아파트 문제 해결을 위해 LH에 나서 달라고 요청해왔다.

LH는 민주·중앙공원 아래 산비탈에 들어선 아파트 입지, 최고 21m로 제한한 건축물 높이 등을 이유로 사업성이 부족하다며 줄곧 소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현 정부가 들어서며 국정과제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채택하자 LH가 적극적으로 부산시와 논의를 진행 중이다.

부산시는 기존에 매입한 아파트를 무상으로 LH에 넘기고, LH는 남은 주민과 보상협의를 벌여 아파트를 매입한 뒤 철거하고 공공 임대주택을 짓는다는 큰 틀은 합의한 상태다.

공공임대주택과 주민 공동시설·상업시설 비율을 두고 부산시와 LH가 줄다리기하고 있다.

공영개발되는 부산 중구 시민아파트 [부산 중구 제공=연합뉴스]
공영개발되는 부산 중구 시민아파트 [부산 중구 제공=연합뉴스]

부산시는 산복도로 르네상스 사업과 연계해 주민이 원하는 공동시설이 많아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LH는 사업성과 수익성도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으로 맞서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자체와 공기업이 노후한 민간아파트를 매입해 공공개발하는 사업은 유례를 찾기 힘들다"며 "도시재생의 모범 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시형 중구의회 부의장은 "답보 상태였던 시민아파트 개발이 공영개발의 돌파구를 찾게 돼 다행"이라며 "시민아파트 자리는 부산항과 영도 등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천혜의 경관을 가진 매력적인 장소인 만큼 시민의 공유자산으로 개발돼야 한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