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철없는' 中메신저 이용자들…텅쉰, '위안부 이모티콘' 사과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IT대기업인 텅쉰(騰迅·텐센트)이 자사 메신저서비스 이용자들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 소재 이모티콘 사용에 대해 사과하고, 해당 이모티콘을 삭제했다.

23일 관영 인민망 등에 따르면 텅쉰의 QQ메신저 이용자 중 일부가 최근 중국인 위안부 할머니 등장 다큐멘터리 영화 '22'(二十二)의 장면들을 사용해 이모티콘을 제작해 온라인 상에 퍼뜨렸다.

이모티콘은 다큐에 출연한 위안부 할머니가 눈물을 닦거나 손으로 턱을 괸 스틸사진에 "흐느껴서 말이 안 나온다", "길을 잃었다", "정말 억울하다"는 문장을 덧씌운 형태로 만들어졌다.

그러자 QQ메신저에 등장한 위안부 이모티콘에 누리꾼들이 반발했고 '할머니들의 명예를 모욕하는 처사'라는 등의 비난이 폭주했다.

이에 텅쉰측은 22일 불쾌한 이모티콘을 모두 삭제하겠다며 사과성명을 발표했다.

텅쉰은 "이번 사태는 콘텐츠 조사와 관리 측면에서 우리의 미흡한 점을 드러냈다"면서 "즉각 사안을 검토할 것이며 본사 제품에 대한 누리꾼의 의견제시를 환영하고 이번 같은 사태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텅쉰은 문제의 이모티콘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용 이모티콘을 생산하는 별도 회사에서 제작됐다고 설명했다.

텅쉰 자체 규정에 따르면 QQ메신저 이용자가 온라인 상에 보여주도록 승인받은 이모티콘을 게시해야 하며 승인기준은 '풍부한 독창성, 명확한 의미, 온라인 채팅시 즐거움을 더하는 것' 등이다. 아울러 이모티콘은 도덕규범과 법규, 규정 등에 합당해야 한다.

다큐 영화 '22'는 이달 14일 '세계 위안부의 날'에 맞춰 개봉했다. 2차 대전 당시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가 고초를 치른 중국·한국인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22명의 증언을 담은 90분짜리 다큐 영화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피해 할머니 중에 한국인 박차순 할머니가 포함됐고, 영화제작에 한국 아시아홈엔터테인먼트가 참여해 한·중 공동제작으로 관심을 끌었다.

中 텅쉰 QQ메신저 앱 [중국 뉴뉴왕<牛牛網> 캡처]
中 텅쉰 QQ메신저 앱 [중국 뉴뉴왕<牛牛網> 캡처]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