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기지 이틀째 미군 헬기 분주…보강공사 준비하나

"대선 이후 이렇게 많은 헬기 들어온 거 처음"


"대선 이후 이렇게 많은 헬기 들어온 거 처음"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주한미군 헬기가 이틀째 분주하게 움직여 보강공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점쳐진다.

성주 상공 비행하는 미군 헬기
성주 상공 비행하는 미군 헬기(성주=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2일 오후 경북 성주 사드기지 상공에 미군 수뇌부를 태운 헬기가 비행하고 있다. 이날 미국 태평양사령관, 전략사령관, 미사일방어청장 등 미군 핵심 수뇌부는 사드 기지를 방문했다. 2017.8.22

23일 오전 10시부터 주한미군 치누크 수송헬기 1대와 경헬기 1대가 경북 성주군 초전면 옛 성주골프장인 사드 기지에 물자를 수송했다.

지난 22일에는 미군 수뇌부들이 사드 기지를 방문하고 오후 4시 35분께 떠난 직후부터 오후 11시까지 주한미군 치누크 수송헬기 9대가 공사장비와 물자를 날랐다. 이날 오전에도 치누크 헬기 4대가 물자를 사드 기지로 이송했다.

초전면 소성리 주민은 "지난 22일 오후 치누크 헬기에 달린 장비 중에는 두 바퀴가 달린 견인용 차량도 보였다"고 말했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측은 "대선 이후 이렇게 많은 헬기가 들어온 것은 처음"이라며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감에 따라 사드 기지 내 임시 보강공사와 미군 편의시설 공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방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달 말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끝날 수 있지만 보강공사를 한다는 계획은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보강공사와 사드 발사대 4기 추가배치 일정을 정확히 말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