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거녀 살해 후 도주…4일 만에 경찰서 찾아가 자수

경찰 집에 방치된 시신 확인 후 50대 긴급체포…영장 방침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말다툼을 하다가 동거녀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집에 방치하고 달아난 50대 남성이 도주한 지 나흘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57)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이달 18일 오후 8시께 인천시 남동구의 한 다가구 주택에서 동거녀 B(51)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흉기로 목을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후 도주했다가 나흘 만인 22일 오후 9시 50분께 직접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다.

경찰은 곧바로 A씨와 함께 그의 자택으로 가 B씨의 시신을 확인하고 A씨를 긴급체포했다.

당시 A씨의 집은 창문과 현관문이 모두 잠겨 있었으며 B씨의 시신은 숨진 지 4일이 지나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A씨는 경찰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살해했다"고 자백할 뿐 현재까지 구체적인 진술은 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4일간 도주 경로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기 위해 조만간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젯밤에 긴급체포해 간단한 조사만 끝낸 상태"라며 "과거에 배를 탄 적이 있다고 하는데 정확한 직업은 확인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