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럭시S8으로 체험하는 뉴욕…삼성837은 '디지털 놀이터'

23일 갤럭시노트8 공개 이후부터 신제품 체험존으로 변신

(뉴욕=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미국 뉴욕 맨해튼 첼시 지구에 이웃한 '미트패킹 지구'는 1930년대까지만 해도 육류가공업체와 정육점이 즐비했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작년 2월 이 곳에 들어선 삼성전자[005930]의 마케팅 센터인 '삼성 837'은 뉴요커들이 이 회사 제품을 가까이서 만나는 '디지털 놀이터'다.

갤럭시노트8의 발표를 하루 앞둔 22일 오후(현지시간) 연합뉴스 기자가 방문한 이곳에서는 상반기에 나온 갤럭시S8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형 전시가 열리고 있었다.

갤럭시S8 112개로 구성된 회전형 스크린 'S8 360 스피어'
갤럭시S8 112개로 구성된 회전형 스크린 'S8 360 스피어'

837 내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 112대로 구성된 회전형 스크린 '▲S8 360 스피어'였다.

안에 마련된 발판을 밟고 기둥을 옆으로 돌리면 뉴욕의 상징물인 자유의 여신상부터 타임스퀘어까지 뉴욕의 모습을 360도로 이어서 볼 수 있다. 갤럭시S8로 만든 '작은 뉴욕'인 셈이다.

사람의 키보다 더 큰 스크린인데도 가까이에서 봤을 때 화면에 나타나는 이미지는 꽤 선명했다. 갤럭시S8의 고화질 디스플레이를 부각하는 전시물이었다.

갤럭시S8 방수 기능 체험 수조
갤럭시S8 방수 기능 체험 수조

2층에서는 갤럭시S8의 방수 기능을 특별한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는 수조가 관람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관계자가 안내하는 대로 갤럭시S8에 깔린 앱으로 셀피를 찍으면 수조 안 스크린에 방문객이 방금 찍은 사진이 나타난다. 물 안에서 갤럭시S8을 흔들면 기름을 섞어 휘젓는 것처럼 사진이 손 움직임에 따라 변해 감탄을 자아낸다. 이 사진은 메일로도 전송돼 방문객이 기념으로 간직할 수 있다.

별도의 비용 없이 직접 갤럭시S8 폰케이스를 만들 수 있는 공간도 있었다. 갤럭시S8 유저라면 기꺼이 이용할 법 했다.

VR 기기로 서핑 체험을 하는 방문객들
VR 기기로 서핑 체험을 하는 방문객들

전시 공간 1층 중심에 보이는 가로 9m, 세로 10m의 대형 '비디오 월'도 시선을 빼앗기에 충분했다. 4D로 경험할 수 있는 VR(가상현실) 서핑, 봅슬레이 체험존에서는 방문객들의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23일 갤럭시노트8 공개 직후부터 이곳에서 갤럭시노트8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