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캄보디아·베트남 공무원들 한국 장애인정책 배우러 온다

한국장애인개발원, 20명 초청해 10일간 노하우 전수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캄보디아와 베트남의 장애인 관련 공무원, 민간단체 관계자가 한국의 장애인정책을 배우고 복지현장을 견학하기 위해 오는 27일부터 9박10일 일정으로 방한한다고 한국장애인개발원(원장 황화성)이 23일 밝혔다.

캄보디아 대표단은 사회·재향군인 및 청년재활부에서 근무하는 기술국 부국장 등 공무원 5명과 민간단체인 캄보디아장애인기구의 프로그램 관리자 5명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남·여 각 5명이고, 지체장애인 6명과 비장애인 4명이다.

베트남 대표단은 비장애인 9명과 지체장애인 1명 등 10명으로 꾸려졌고, 노동보훈사회부를 비롯해 기획투자부·재정부·국가장애인위원회 소속 공무원 8명과 하노이장애인협회장, 베트남 장애인연합회장 등이다.

이들 20명은 한국의 장애인 정책(편의증진, 직업 재활 및 고용)과 제도 등을 배우고, 자국에 맞는 장애 정책 관련 액션 플랜을 수립해 보면서 향후 한국과 협력방안 등에 관해 토론할 예정이다.

또 서울과 경기 일원의 교육·고용·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장애인 복지현장을 돌아보고, 서울 덕수궁과 인사동, 경북 경주와 안동을 찾아 한국 문화도 체험한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인천전략' 목표 달성을 위해 한국 정부가 지정한 운영사무국이다.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 ESCAP) 회원국은 지난 2013년 인천에서 회의를 열어 아·태 지역 장애인의 권리실천을 위한 '인천전략'을 채택했으며, 우리 정부는 전략 이행을 위해 '장애인 권리실천' 기금을 마련하고 운영사무국을 뒀다.

개발도상국 장애전문가 초청 연수를 비롯해 전문가 파견, 해외봉사단 파견, 장애 분야 국제개발협력(ODA) 사업의 발굴, 시행 및 평가 등의 사업을 펼친다. 지난 2013년부터 인도, 네팔·동티모르, 필리핀·인도네시아, 미얀마·스리랑카의 장애전문가를 초청해 장애 개발 노하우를 알려줬다.

지난해 8월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나로센터를 찾은 미얀마·스리랑카 장애전문가들. [한국장애인개발원 제공]
지난해 8월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나로센터를 찾은 미얀마·스리랑카 장애전문가들. [한국장애인개발원 제공]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