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병자호란 당시 '야간 군사훈련' 뮤지컬로 재현

내달 9∼10일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무료 공연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병자호란 당시 이뤄진 군사들의 야간 훈련인 '야조(夜操)'가 창작뮤지컬로 재현된다.

경기도는 23일 "다음달 9∼10일 광주시 남한산성 인화관에서 창작뮤지컬 '야조, 야조 속에 들어온 두 국왕 이야기'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무예 대련 공연 모습[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무예 대련 공연 모습[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이 뮤지컬을 남한산성에서 야조를 실시하는 문제를 놓고 정조와 신하·백성 간 갈등 및 화합의 과정을 담고 있다.

정조가 백성까지 동원해 야조를 하려 하자 신하와 백성들은 인조가 남한산성에서 겪었던 치욕과 무리한 백성 동원을 회상하며 야조 시행을 반대하고, 이에 정조는 백성들의 원대로 군사들로만 야조를 실시한다는 내용이다. 작가의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픽션이다.

공연은 무료로 진행되며, 25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온라인과 전화로 관람 희망자를 선착순 모집한다. 현장에서도 선착순으로 관람권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공연 내용 및 관람 방법은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www.gg.go.kr/namhansansung-2)와 광주문화원 홈페이지(www.gjmh.or.kr), 그리고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페이스북(www.facebook.com/ggnhss)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남한산성에서 진행된 조선 시대 군사들의 야간 훈련을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뮤지컬을 만들게 됐다"며 "공연에는 전문 뮤지컬 배우와 전통무예십팔기보존회 무예팀이 출연한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