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능 확정안 발표 앞두고 정부안 논란 확산…절대평가 공방 가열

"전과목 절대평가…연계대책으로 부작용 방지"…"절대평가시 모든 전형 부담"
공부 중인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부 중인 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 개편안 확정 발표를 앞두고 교육부의 개편 시안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23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과목만 절대평가하는 방안은 암기식 문제풀이 해소 등 2015 개정 교육과정 정책목표와 충돌한다"면서 전 과목 절대평가화를 주장했다.

교육부는 국어와 수학, 사회·과학·직업탐구 영역은 상대평가를 유지하고, 나머지 과목에 절대평가를 적용하는 방안(1안)과 모든 과목을 절대평가하는 안(2안)을 제시한 상태다. 오는 31일 두 가지 안 중 하나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사걱세는 이날 "전 과목 절대평가의 단점으로 '변별력 약화'를 제시하는 것은 반교육적인 일"이라며 "변별력이라는 가치는 그간 수험생들을 예리하게 서열화시키면서 교육을 황폐화한 '적폐기준'으로 이제는 폐기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전 과목 절대평가화가 이뤄지면 대입에서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비중이 늘어나 학생과 학부모 부담이 오히려 가중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비교과영역을 학종 전형요소에서 빼는 등 학종 개선안을 함께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걱세는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을 빨리 확정 짓고 이와 관련한 불만을 해결하는 연계대책을 종합적으로 제시해야 한다"면서 "교육정책과 대입제도 큰 그림을 연내 제시하고 그 안에서 수능 개편안을 발표하자"고 제안했다.

전국진학지도협의회와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도 이날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안은 같은 시험에서 과목마다 평가방식이 다른 기이한 형태로 고등학교 교육 파행과 대입 혼란만 가중한다"는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이들은 "수능을 절대평가화하고 대학 지원자격을 부여하는 시험으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시험 범위도 고교 1학년 공통과목으로 한정하고 시험 시기도 고교 2학년 4월로 바꾸는 방안을 과감히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진보성향 교육단체들 위주로 전 과목 절대평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절대평가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권기창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장은 지난 21일 충남대에서 열린 마지막 수능 개편 공청회에서"절대평가로 수능이 무력화하면 수능·내신·학생부 등 모든 전형요소가 학생에게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을 절대평가와 연계해야 한다면 일부 과목 시범운영으로 성과와 문제점을 검토한 뒤 전면 시행으로 가야 혼란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