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서 원전은 사양산업…잇단 사고·불안한 미래에 취업희망 급감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에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등 크고 작은 원전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관련업체에 취업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줄어들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원전 관련기업들이 만든 '일본원자력산업협회(원자력협회)'에 따르면 이 단체가 매년 실시하는 합동 취업설명회에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참가자가 크게 줄었다. 2010년 1천903명이던 것이 2011년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고 이후에도 비슷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6년전 쓰나미 상처 남아있는 후쿠시마 원전 건물
6년전 쓰나미 상처 남아있는 후쿠시마 원전 건물(후쿠시마 제1원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6년전 사고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는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원자로 건물 외부 모습. 원 2017.2.27
bkkim@yna.co.kr

설명회에 참가한 기업의 수는 2010년과 작년 각각 65개사와 59개사로 큰 차이가 없지만 작년 설명회 참가자는 442명에 그쳤다. 구인 수요는 많지만 원전을 미래의 일터로 꿈꾸는 학생들은 사고 후 좀처럼 늘어나지 않고 있다.

원전이 이처럼 인기 없는 일터로 전락한 데에는 원전 사고에 대한 불안뿐 아니라 정부의 정책에 따라 원전이 사라질 수 있다는 걱정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에너지 정책 지침인 '에너지 기본계획'에는 원전의 신증설이나 노후원전의 재건축 관련 내용이 없어 현재로서는 수명을 다한 원전은 폐로 수순을 밟아야 하며 원전을 신설할 수도 없다. 일본 정부는 원전의 신증설과 재건축에 대해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공식 입장을 갖고 있다.

일본 정부의 이런 입장이 유지되면 원전이 완전히 사라질 수도 있다. '원자로 등 규제법'에 따라 일본의 원전 가동 기간을 원칙적으로 40년(특례 적용 시 60년)으로 정해져 있어 폐로 절차를 밟을 원전은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날 수밖에 없다.

원자력협회 관계자는 "원자력업계에서 (계속) 일할 장래 전망이 명확하지 않은 것이 취업희망자가 줄어드는 것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와 여당은 이런 상황에서 에너지 기본계획을 수정해 새로운 원전의 건설이나 노후원전의 재건축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반대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일본에서는 후쿠시마원전 사고 이후 원전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시민들 사이에서 확산하고 있다. 사고 우려뿐 아니라 방사선 폐기물의 처분장 부족 문제, 원전 건설비 급등 등을 지적하는 원전 반대론자들이 적지 않다.

일본 정부는 민주당(현 민진당) 정권 시절 '원전 제로' 정책을 천명했지만, 정권 교체 후 집권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은 이를 뒤집고 일정 기준을 통과한 원전을 가동시키는 원전 재가동 정책을 펴고 있다.

동일본 대지진 6주년 탈핵 행진
동일본 대지진 6주년 탈핵 행진(도쿄 EPA=연합뉴스) 반원전 시위자들이 2017년 3월11일 후쿠시마(福島)제1원전 사고 6년을 맞아 사고 원전의 운영회사인 도쿄전력의 도쿄(東京) 본사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2017.8.23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