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여름 가장 빨리 팔린 중고차는 '레이'·'E-클래스'

SK엔카, 최근 2개월 평균 판매기간 조사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올 여름 중고차 시장에서 가장 빨리 팔려 나가는 모델은 국산차 중 기아차[000270] '레이', 수입차는 벤츠 'E-클래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자동차 오픈마켓 SK엔카닷컴이 최근 2개월간 자체 홈페이지 매물의 평균 판매기간(사이트 등록 후 판매 완료까지 걸리는 시간)을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기아차 '레이 2016년식'이 16.37일로 가장 짧았다.

기아차 '올 뉴 쏘렌토 2016년식'과 '올 뉴 모닝 2012년식'은 각각 17.89일, 18.12일로 뒤를 이었다.

수입차 가운데는 벤츠 'E-클래스 2017년식'이 13.22일 만에 팔려 가장 빨랐다.

이어 폴크스바겐 '뉴 티구안 2014년식'은 18.36일, '뉴 티구안 2015년식'은 18.78일 만에 판매됐다.

집계 기간: 2017년 6월 16일∼8월 15일
집계 기간: 2017년 6월 16일∼8월 15일

차종별로 보면 경차는 '기아차 레이', 준중형차는 '아우디 뉴 A4', 중형차는 '벤츠 E-클래스'가 연식에 상관없이 최단 기간 판매가 완료됐다.

특히 레이는 2016년식, 2012년식, 2015년식이 경차 판매기간 순위에서 나란히 1, 3, 4위를 기록해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E-클래스 역시 2017년식과 2016년식이 중형차 판매기간 순위에서 1, 2위를 차지해 신차 시장에서의 높은 인기를 중고차 시장에서도 이어갔다.

대형차의 경우 '그랜저 HG',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폴크스바겐 뉴 티구안', 레저용차량(RV)은 '올 뉴 카니발'이 차종별로 가장 빨리 팔렸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장은 "여름철 휴가 비용으로 가계 지출이 많아져 국산차의 경우 상대적으로 저렴한 경차 위주로 거래가 활발했다"며 "수입차는 국산차에 비해 감가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최근 연식의 모델을 저렴하게 구매하려는 소비자들로부터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집계 기간: 2017년 6월 16일∼8월 15일
집계 기간: 2017년 6월 16일∼8월 15일
SK엔카 중고차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K엔카 중고차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