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울경 교수 300명 신고리 공론화·탈원전 지지 선언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 울산, 경남 지역 교수 300여 명이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부울경 교수 선언 추진위원회(대표 추진위원 김좌관 부산가톨릭대 교수)는 23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의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또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교수, 전문가들에게 끝장 토론을 제안했다.

신고리 공론화·탈핵지지 부울경 교수선언
신고리 공론화·탈핵지지 부울경 교수선언부산, 울산, 경남지역 교수들이 23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와 문재인 정부의 탈핵정책을 지지하는 교수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선언문에서 "원전과 에너지 전환의 세계적 추세에 비추어 보면 늦은 감이 있지만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 에너지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진행 중인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 과정에 대해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국민의 의사가 반영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에너지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전 정책은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이들은 "전문가 그룹은 원자력을 전공하거나 원자력 산업과 이익을 공유하는 사람들"이라며 "원전과 이익을 공유하는 집단이 국민의 공적 이익을 대변할 수는 없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문제와 관련 이날 탈원전 정책에 지지를 선언한 교수들은 원전 반대 교수 측에 공개된 장소에서 원전 문제를 놓고 끝장토론을 할 것을 제안했다.

이날 교수선언은 부산에서는 김좌관 부산가톨릭대 교수와 이정호 부경대 교수, 울산에서는 김승석 울산대 교수, 경남에서는 손은일 한국국제대 교수가 대표 추진위원을 맡아 이뤄졌다.

교수들은 부산 기자회견에 이어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같은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지지하고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이 민주적으로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