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S전선아시아, 미얀마서 45억원 광케이블 공급계약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LS전선아시아[229640]는 자회사인 베트남 생산법인 LSCV가 미얀마 통신사업자인 마이텔(Mytel)과 400만달러(약 45억3천만원) 규모의 광케이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마이텔은 베트남 1위 통신사 비에텔이 20억달러를 투자해 미얀마 현지 컨소시엄과 합작해 설립했으며, 미얀마 전역에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LSCV는 연말까지 총 5천㎞의 광케이블을 마이텔에 공급하게 된다.

특히 이 케이블은 외피를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FRP)으로 만들어 쥐나 다람쥐 같은 설치류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유럽 등의 5개 업체만 제조할 수 있는 고부가가치 제품이다.

LSCV는 최근 베트남과 미얀마가 각각 9천500만명, 5천700만명에 달하는 인구를 기반으로 통신망 구축을 활발히 전개함에 따라 6월 광케이블 설비를 증설하고, 동남아시아 맞춤형 제품을 개발하는 등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LS전선아시아는 올해 초 베트남 비에텔에 광케이블을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은 덕에 이번에 미얀마에서도 수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용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이번 계약이 미얀마 통신 케이블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