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주중대사관 통해 韓美을지훈련 겨냥 "즉시 중단하라" 요구

중남미 국가에 '북한과 단교' 촉구한 펜스 美부통령에도 맹비난
기자회견하는 박명호 주중 북한대사관 공사.[인민망 캡쳐]
기자회견하는 박명호 주중 북한대사관 공사.[인민망 캡쳐]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베이징(北京)의 주중대사관을 통해 21일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거칠게 비난하면서 훈련 중단을 요구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은 2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등 일부 외신을 초청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23일 인민일보 해외판에 따르면 주중 북한대사관의 박명호 공사는 한미 을지훈련을 겨냥해 "미국은 즉시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박 공사는 "누구도 훈련에 동원된 병력이 실제 전투 전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장할 수 없다"면서 "미국은 한반도 평화를 깨뜨리는 주범"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이미 미국에 옳은 선택을 하지 않으면 미국에 불가피한 보복과 징벌이 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박 공사는 아울러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이달 16일(현지시간) 칠레 방문을 계기로 칠레·브라질·멕시코·페루 등 중남미 4개국에 북한과 외교·통상 관계를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한 것에 대해서도 강력히 비난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과 북한의 중남미 '친구들'을 갈라놓으려는 시도는 매우 이기적이고 오만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미국이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등 국가에 북한과의 단교를 촉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고 지적하며 "북한은 앞으로도 평화와 독립의 원칙 위에 다른 국가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매체들과 북한군 판문점대표부도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위험천만한 군사적 도발을 걸어온 이상 무자비한 보복과 가차없는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언급한 바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