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경제 중심지 광둥성에서 '강원 토털마케팅' 나선다

24∼28일 우수상품 판매·바이어상담…평창올림픽도 홍보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중국 경제 중심지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에서 '강원 토털마케팅'에 나선다.

국제관광박람회 한국홍보관에서 선보인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제관광박람회 한국홍보관에서 선보인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최문순 지사를 단장으로 경제인단체, 기업체 대표 등이 24∼28일까지 도내 우수상품 판매촉진행사와 바이어상담을 한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홍보와 연계한 겨울 관광 세일즈도 추진한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영향으로 침체한 도내 중국인 관광·경제활동을 중국에서 초청한 '광저우 박람회' 참가를 통해 시장을 개척한다는 전략이다.

우선 평창올림픽 홍보와 관람객 유치 활동을 전개한다.

광저우 박람회장 안에 평창올림픽 및 관광홍보관을 설치, 올림픽 경기장 가상현실(VR) 체험, 겨울축제, 동계스포츠, 휴양리조트, 대표 먹거리 등을 홍보한다.

특히 올림픽과 연계한 중국 관광객 15일 무비자 관광제도에 대해 광둥성 현지인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현지 언론사 기자단과 여행사 대표 초청 설명회를 열어 최문순 지사가 직접 올림픽 준비사항과 관광상품, 무비자 관광제도 등을 설명한다.

강원도 상품관 홍보도 확대한다.

지난해 8월 중국에서 강원도 상품만 전문적으로 상설판매하고자 광저우 퓨리하이주성백화점에 개설한 '강원도 상품관' 운영 1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판매촉진에 나선다.

시음·시식, 할인이벤트, 사은품 증정, 강원오륜쌀 시식, 강원나물밥 특별판매, 김치 음식 체험 등 다양한 행사를 전개한다.

광둥성 선전시 만국식품성 내에서 기업 간 거래(B2B) 형태로 운영 중인 '강원도 상품전시관'도 '핫플레이스'(Hot Place)로 새롭게 단장해 이전 개소식을 할 예정이다.

광둥성 진성 바이어 중심 수출계약과 상담회도 개최한다.

강원무역센터 주관으로 현지 진성 바이어를 중심으로 수출입 확대 협의를 완료하고 '강원'이라는 브랜드로 인삼, 김치, 해삼, 화장품 등의 수출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인삼은 안정적 판로확보를, 김치는 초도물량으로 2t을 수출하고서 앞으로 확대하는 수출입약정을, 해삼은 2019년까지 총 80t 이상 수출계약을, 화장품도 수출확대 및 총판권 협약을 체결한다.

이와 함께 도내 2개 업체와 현지 유통업체 22개사가 참여하는 일대일 수출상담회도 개최한다.

광저우박람회장에 '강원도관'도 운영한다.

도와 도 산업경제진흥원, 도 농수산식품수출협회가 식품류, 화장품, 생활용품, 전기자동차 등 중국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도내 22개 기업과 함께 시식, 시음, 체험 등 다양한 이벤트를 펼쳐 현장 판매확대 및 거래처 확보에 나선다.

특히 올림픽을 겨냥해 상품화한 '강원 오륜쌀'의 중국시장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시식. 소포장 쌀 증정 등 이벤트를 전개하면서 도 대표상품으로 개발한 '강원나물밥'도 선보일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23일 "광둥성은 중국 내에서 GDP 1조 달러를 최초로 달성하는 등 제1의 경제중심 지역인 점을 고려해 앞으로 현지 대규모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거래처를 꾸준히 확보하고, 강원도 상품관을 통해 우수상품을 적극 판매·홍보해 도내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