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에 '공룡길·항노화길·이화만사성 캠프' 들어선다

국토부 맞춤형 지역개발공모사업에 고성·산청·하동군 사업 선정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에 '공룡이 지나간 길'(고성), '항노화 산들길'(산청), '이화만사성(Re-花萬事成) 섬진강 여행 베이스캠프'(하동)가 들어선다.

고성 '공룡이 지나간 길' 조감도
고성 '공룡이 지나간 길' 조감도[경남도 제공=연합뉴스]

경남도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서 도내 사업 3건이 선정돼 국비 60억원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지역수요 맞춤지원사업은 낙후지역으로 분류된 전국 70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역주민 삶의 질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 관광인프라 구축을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도내에서는 10개 시·군이 대상이다.

이 중 고성군의 공룡이 지나간 길, 산청군의 항노화 산들길, 하동군과 광양시의 연계사업인 이화만사성 섬진강 여행 베이스캠프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공룡이 지나간 길 조성사업에는 24억원(국비 16억원, 군비 8억원)을 투입한다.

기존 관광자원인 상족암군립공원과 연계한 야영장 겸용 주차장을 확충하고 공룡·지질 탐방로 등을 조성해 방문객 편의를 제공하고 지역경제도 활성화한다.

산청 '항노화 산들길' 조감도
산청 '항노화 산들길' 조감도[경남도 제공=연합뉴스]

항노화 산들길은 지리산 둘레길과 경호강 래프팅, 산청 약초재배 체험장, 한방약초 특구를 연계한 코스다.

산청을 찾는 관광객이 약초 향기에 흠뻑 취할 수 있도록 해 힐링과 볼거리를 제공하는 이 사업에는 46억원(국비 17억원, 군비 29억원)이 투입된다.

이화만사성 사업은 재생(Regeneration)의 의미와 함께 하동읍 회심리 신지마을(이화마을)의 배꽃과 광양시 다압면 매화마을의 매화가 만나 섬진강에 새로운 꽃을 피운다는 뜻이 담겼다.

모두 46억원(국비 27억원, 군비 19억원)을 들인다.

섬진강 물줄기를 따라 마주 보는 하동과 광양의 지역 간 소통과 교류를 확대하고 동서통합 관광브랜드를 창출, 지역 상생발전을 꾀하는 사업이다.

섬진강 여행의 관광거점으로 활용할 섬진강 베이스캠프, 이화마을과 매화마을 간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이화만지 나루터, 섬진강 유역 접근성을 개선하고 19번 국도의 랜드마크가 될 입체횡단 보행교 등을 조성한다.

하동 '이화만사성 섬진강 여행 베이스캠프' 조감도
하동 '이화만사성 섬진강 여행 베이스캠프' 조감도[경남도 제공=연합뉴스]

이들 사업은 내년 초 착공해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이병희 도 서부권개발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이 도내 낙후지역 관광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개발사업으로 이어져 지역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