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즈·본, 누드 사진 공개한 웹사이트에 '소송 고려'

타이거 우즈와 린지 본. [EPA=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와 린지 본.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와 '스키 여제' 린지 본(33·이상 미국)이 자신들의 누드 사진을 공개한 인터넷 사이트에 대해 법적 조치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골프 전문매체 골프 다이제스트는 23일 "한때 연인이었던 우즈와 본이 누드 사진을 불법으로 공개한 인터넷 사이트 '셀럽 지하드'에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즈와 본은 2012년 말부터 교제를 시작해 2015년 5월 헤어졌다.

그러나 연인일 때 함께 찍은 사진이 담겨 있던 본의 휴대전화가 해킹을 당하면서 둘의 사생활이 담긴 사진이 일부 유출됐다는 것이다.

본의 대변인은 미국 대중지 피플과 인터뷰에서 "불법적으로 취득한 개인적인 사진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치졸한 사생활 침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 연예 매체 TMZ는 "우즈의 대변인 마이클 홀츠가 이 사진을 삭제하지 않으면 해당 사이트를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우즈의 에이전트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골프다이제스트와 인터뷰에서 "개인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따로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