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이스하키 대명, WHL 지도자 출신 쿤츠 코치 선임

타일러 쿤츠 코치 [대명 킬러웨일즈 아이스하키단 제공=연합뉴스]
타일러 쿤츠 코치 [대명 킬러웨일즈 아이스하키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국내 아이스하키 실업팀 대명 킬러웨일즈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출신인 케빈 콘스탄틴(58) 감독을 보좌할 코치로 타일러 쿤츠(38)를 선임했다고 23일 밝혔다.

캐나다 출신인 쿤츠 코치는 2006년 모교인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에서 코치로 처음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마지막 해인 2015년에는 감독을 맡아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다.

이후에는 캐나다 20세 이하 최상위 리그 중 하나인 캐나다 웨스턴 하키리그(WHL)에 속한 밴쿠버 자이언츠의 코치로 활약했다.

이기완 대명 부단장은 "콘스탄틴 감독이 추천한 코치라 망설임 없이 손을 내밀었다"며 "감독과 선수에 관한 이야기를 스스럼없이 하는 모습에서 신뢰가 느껴진다. 훈련 비디오 분석 등 능력이 많은 코치라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쿤츠 코치는 "좋은 선수와 함께하게 돼 물론 좋지만, 콘스탄틴 감독과 한 팀에서 일하게 돼 더 영광"이라며 "플레이만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가르치는 코치가 되고 싶고, 나 스스로 매일 발전할 수 있는 코치가 돼 팀의 승리를 돕는 것이 큰 목표"라고 소감을 전했다.

대명은 9월 2일 인천 선학빙상장에서 하이원과 2017-2018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홈 개막전을 치른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