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령화·지역발전 영향…국내 인구이동, 7월 기준 역대 최저

54만3천 명으로 5개월 연속 내리막…서울·부산 등서 순유출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국내 인구 이동자 수가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5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고령화와 지역균형발전의 영향으로 인구 이동이 점차 줄어드는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7월 국내인구이동 통계'를 보면 지난달 국내 이동자 수는 54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0.3%(2천명) 줄었다.

총 이동자 중 시도 내 이동자는 67.3%였고, 시도 간 이동자는 32.7%를 기록했다.

이동자 수는 전년 동월 비로 보면 올해 3월부터 5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7월 기준으로 보면 1979년 53만6천명 이래 가장 이동자가 적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1년 전보다 0.01%포인트(p) 떨어진 1.06%였다.

인구이동률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동월 기준으로 가장 낮다.

통계청 관계자는 "1년 전과 비교하면 다소 감소를 했다"며 "전반적으로 인구이동은 고령화와 지역균형발전의 영향으로 감소하고 있는데, 이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 순 이동(전입-전출)을 보면 경기(8천9명), 세종(2천813명), 제주(1천573명) 등 7개 시도는 순유입됐다.

반면 서울(-8천243명), 부산(-1천971명), 울산(-963명) 등 10개 시도는 순유출됐다.

시도별 순이동률을 보면 세종(1.06%), 제주(0.24%), 충남(0.07%) 등에서 순유입됐고, 서울·울산(-0.08%), 대전(-0.06%) 등은 순유출됐다.

[통계청 제공=연합뉴스]
[통계청 제공=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