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랜드 노인요양사업 놓고 태백시·주민단체 반목

태백시 "사업 실체 의구심" vs 현대위 "강원랜드 의지 확고"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랜드 노인요양사업을 둘러싸고 강원 태백시와 주민단체가 반목 양상이다.

치매 등 노인요양은 태백지역 범주민단체 연합기구 '태백시 지역현안대책위원회'(태백현대위)가 강원랜드에 제안한 사업이다.

노인[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인[연합뉴스 자료사진]

태백현대위는 지난 6월 강원랜드와 5·9 합의사항 대신 1천500명 규모 노인요양사업을 태백지역에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5·9 합의사항은 2003년 5월 9일 태백현대위와 강원랜드가 합의한 6개 지역개발사업이다.

이 과정에서 태백현대위와 태백시 사이에 확연한 시각차가 생겼다.

태백시 관계자는 "노인요양사업이라는 큰 틀은 동의한다"라며 "그러나 1천500병상 이외에는 현재까지 강원랜드가 구체적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구체적 계획이 없으니까 5·9 합의사항을 대체할 만한 사업인지 아닌지를 내부적으로 검토하거나 지역사회와 논의할 수 없는 현실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업 실체에 대한 의구심이다.

지난 10일에는 유태호·김길동 태백시의회 의원이 5·9 합의사항에 따라 태백에 강원랜드 직원 숙소를 건립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내기도 했다.

노인요양사업이 5·9 합의사항을 대신한다는 태백현대위 합의 내용과 상반되는 성명이다.

강원랜드는 태백지역에 추진할 치매 등 노인요양사업을 24일 이사회에 보고한다.

보고 내용은 아이템 선정 과정, 전문가 검토 의견, 추진 계획 등이다.

김호규 태백현대위원장은 "이번 이사회 보고를 통해 강원랜드 추진 의지를 확인한다면 태백시 등 지역사회가 한마음 한뜻으로 사업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협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득진 태백시민연대 사무국장은 23일 "2010년 강원랜드의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태백 설립 계획 무산이라는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지역사회를 이끄는 시, 시의회, 태백현대위가 지역발전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