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매출 호조…이마트 "61% 증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유통업체들이 역대 최대 규모로 추석 선물 사전예약 판매를 진행중인 가운데 매출이 작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지난 14∼21일 예약판매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1.2%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상품별로는 뷰티케어 선물세트 매출이 10배 이상 뛰면서 1위에 올랐다.

통조림 선물세트는 판매가 6배 이상 늘었고, 조미료 선물세트도 매출이 58.4% 증가했다.

신선식품에서는 과일이 강세다. 대표적인 과일 선물세트인 사과, 배의 매출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916.9%, 441.9% 증가했다.

8년 만에 10월에 맞는 올해 추석은 과일의 생육 기간이 충분해 품질이 좋은 과일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대별로는 5만원 미만의 실속형 선물세트가 많이 팔렸다.

추석 선물세트 예약 판매 매출 호조…이마트 "61% 증가" - 1

이마트 사전예약 판매에서 5만원 미만 선물세트가 차지하는 매출 구성비는 지난해 88.5%에서 올해 90.0%로 상승했다.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호조를 보이는 이유는 사전예약 판매 기간에 구매하면 더 저렴하다는 인식이 퍼졌기 때문이라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올해 이마트의 경우 사전예약 기간 선물세트 구매 고객에게 최대 30%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이번 추석의 경우 최장 10일에 달하는 연휴 덕에 여행을 계획하는 소비자가 많아서 명절 선물을 미리 준비하려는 고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명절 선물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소비자도 늘었다.

2015년 기준 이마트의 선물세트 온라인 판매 비중은 1.2%였지만, 올해 예약판매에서는 4.3%로 높아졌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