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투자 "글로벌 중앙은행, 금리인상 신중 기할 것"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NH투자증권은 23일 글로벌 중앙은행이 금리인상에는 신중을 기할 것이라며 통화정책에 의한 약세장 진입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오태동 연구원은 "주요국 통화정책은 매파가 아니라 여전히 비둘기파적"이라며 "통화정책 이벤트에 대해 너무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오 연구원은 "긴축을 강화할 경우 자칫 많은 것을 잃을 수 있어서 중앙은행이 매파로 급변하기는 쉽지 않다"면서 "통화정책 담당자 입장에서는 자산 거품을 누그러뜨리면서도 경기를 둔화시키지 않는 묘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으로 미국을 중심으로 통화정책은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금리인상에는 신중을 기하고 투기 심리를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자산축소를 통해 주식의 리스크 프리미엄이나 모기지 금리를 높이는 쪽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축소와 유럽중앙은행(ECB)의 양적완화 정책 축소(테이퍼링), 일본은행(BOJ)의 자산매입 등을 고려할 때 전 세계 4대 중앙은행의 자산이 정체하거나 감소하는 시기를 내년 4분기 이후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오 연구원은 "적어도 올해는 통화정책 때문에 주식시장의 변곡점이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