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 새 추진방안 연구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는 국내외 석유산업 환경변화에 대응해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의 새 추진전략을 마련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울산항 동북아 오일허브 조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항 동북아 오일허브 조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오일허브 추진방안 연구는 국제 석유가격 하락과 셰일오일을 비롯한 석유 공급선 다원화 등 최근 10여 년간의 석유시장 변화에 따른 동북아 석유 물동량을 분석, 예측함으로써 울산 오일허브 사업 추진방향을 점검하고 발전 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연구내용은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의 추진배경과 현황, 국내외 석유시장 환경변화 분석 등이다.

또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지역 사업에 유치 가능한 석유류의 물동량을 추정하고, 석유시장의 환경변화에 대응한 오일허브 사업 추진전략 마련 등을 다룬다.

지난 6월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동북아 오일허브 2단계 남항사업'에 포함된 시설 규모와 재원 조달계획 등을 반영한 연구도 진행한다.

이번 연구는 울산시 에너지경제연구원 주관으로 내년 2월까지 수행한다. 11월 중간보고회와 내년 2월 최종보고회를 거쳐 완료될 예정이다.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사업은 울산신항에 1조9천235억원을 투입해 2010년부터 2026년까지 2천413만 배럴 규모의 세계적인 석유 물류의 중심지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