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여행객 계절 독감 주의보…사망자 300명 넘어

작년 유행한 A형… 고열 두통에 폐렴 등 합병증 유발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홍콩에서 계절 인플루엔자가 유행하고 있어 휴가철 홍콩 여행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23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홍콩 입국자 대상 검역 강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질병관리본부 홍콩 입국자 대상 검역 강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은 아열대 지역에 속하는 도시로 해마다 독감이 겨울과 여름 두 차례 유행하고 있다.

올해는 지난 5월 5일 여름 독감 시즌이 시작돼 7월 중순 최고조를 보였으며 현재는 점차 감소 중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모두 3천458명이 감염됐고 315명의 사망자가 발생(8월 3일 기준)하는 등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설명했다.

인플루엔자는 법정 감염병 제3군 급성 호흡기감염 질환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호흡기를 통해 감염된다.

일반 감기와는 다르게 심한 증상을 나타내거나 폐렴 등 생명이 위험한 합병증을 유발한다.

주요 증상은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 전신 증상과 인후통, 기침, 가래 등의 호흡기 증상을 보인다. 드물게 복통, 구토, 경련도 발생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현재 홍콩에서 유행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지난 절기 우리나라에서도 유행했던 A(H3N2)형으로 치료와 예방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홍콩 여행 뒤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의료기관을 즉시 방문할 달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