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주요 도로 1㎞에 하나꼴로 싱크홀 있다

2020년까지 1천500㎞ 도로 전 구간 정밀 탐사


2020년까지 1천500㎞ 도로 전 구간 정밀 탐사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역 주요 도로 1㎞ 구간에 하나꼴로 공동(싱크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시는 6월 20일부터 첨단 탐사장비인 '차량탑재형 지하투과레이더(GPR)'를 이용해 연산교차로와 수영교차로, 괴정사거리 등 시내 5개 도로 43㎞ 구간의 지반을 탐사한 결과 모두 43개의 공동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부산서 발생한 지름 1m 싱크홀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서 발생한 지름 1m 싱크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탐사는 지하투과레이더로 도로 하부 지반의 공동 가능성을 탐지하면 구멍을 뚫어 내시경 장비로 최종 확인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공동 발생원인은 지하철공사 때 다짐 불량 등으로 인한 장기 침하와 노후하수관로 파손에 따른 주변 토사 유실 등으로 추정됐다.

부산시는 함몰 우려가 있는 13개 공동 가운데 5개는 이미 매립조치를 완료했고 나머지 8개는 이달 말까지 조치 완료할 예정이다.

규모가 작고 함몰 가능성이 낮은 30개 공동은 지반연구 등을 위해 일정 기간 관찰한 뒤 복구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내년 1월까지 첨단 탐사장비를 주문 제작하고 전문인력 2명을 채용해 2020년까지 도로 함몰 가능성이 큰 지하철 및 노후하수관로 구간 1천500㎞를 전면 탐사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시 전역의 함몰 우려 도로를 탐사하기 위해 직접 탐사는 물론 민간탐사팀까지 동원할 계획"이라며 "3년 이내에 탐사를 마무리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싱크홀 탐사차량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싱크홀 탐사차량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