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르코수르 의회 "베네수엘라 내정간섭 거부…대화로 풀어야"

트럼프 미 대통령 군사개입 검토 발언 비판…회원국 정부와도 이견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 있는 메르코수르 본부 전경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 있는 메르코수르 본부 전경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의회가 경제난 속에 정국혼란을 겪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내정간섭을 비난했다고 중남미 위성방송 텔레수르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르라수르'로 불리는 메르코수르 의회는 전날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서 열린 제49차 총회에서 채택한 성명을 통해 "베네수엘라 국민의 주권과 자기 결정권을 침해하는 어떠한 방안도 거부한다"고 밝혔다.

의회는 "베네수엘라와 다른 중남미 국가의 자주권을 침해하는 어떠한 위협도 수용할 수 없다"며 "베네수엘라 정치 위기를 해결하려고 군사력을 사용하는 데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베네수엘라 국민이 헌법 아래 대화와 평화적 수단을 통해 자신의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주권 존중, 자기 결정 원칙, 비개입은 우리의 근본적인 가치"라고 덧붙였다.

이런 입장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베네수엘라에 대한 군사개입 검토 발언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미국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서 "베네수엘라를 위한 많은 옵션이 있고 필요할 때 쓸 수 있는 군사옵션도 있다"며 군사개입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아울러 의회의 내정불간섭 천명은 베네수엘라 정부의 제헌의회 출범 강행 등을 놓고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해온 메르코수르 정회원국 정부의 행보와도 배치된다.

메르코수르는 베네수엘라가 제헌의회 선거를 강행하자 지난 5일 순번 의장국인 브라질의 상파울루에서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민주주의 질서 붕괴를 이유로 베네수엘라의 회원 자격을 정지했다.

메르코수르는 1991년 아르헨티나·브라질·파라과이·우루과이 등 4개국으로 출범한 관세동맹으로 베네수엘라는 2012년에 정회원국이 됐다. 베네수엘라와 우루과이를 제외한 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에는 우파 정권이 들어서 있다.

파르라수르는 메르코수르 회원국인 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우루과이, 베네수엘라의 국회의원 81명으로 구성돼 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