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덜란드, '살충제 오염 계란' 파문 이어 '박테리아 초밥' 논란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최근 유럽을 넘어 아시아까지 강타한 살충제 피프로닐 오염 계란 파문의 진원지인 네덜란드가 이번엔 '박테리아 초밥' 논란에 빠졌다.

가정에 배달되는 초밥 가운데 3분의 1가량에서 기준치를 훨씬 능가하는 박테리아가 검출됐다고 소비자 단체가 발표했기 때문이다.

비영리 소비자 단체인 '소비자연맹(Consumentenbond·CB)'은 로테르담 등 네덜란드 5개 도시의 식당 20곳에서 160개의 초밥 샘플을 조사한 결과 31%에서 기준치를 크게 웃돌아 건강상 우려가 될 정도의 박테리아가 나왔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소비자연맹은 이 같은 결과를 초래한 원인에 대해 각 식당의 위생이 불량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들 식당은 지저분한 도마를 계속해서 사용했고, 종업원들이 음식을 만들기 전에 손을 씻지도 않았다고 이 단체는 지적했다.

이 단체가 지난 2015년 조사했을 때는 조사대상 초밥의 64%에서 기준치보다 훨씬 많은 박테리아가 검출됐다.

초밥 [연합뉴스 자료사진]
초밥 [연합뉴스 자료사진][촬영 이충원]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2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