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산 박건우 9회 역전 투런포·에반스 쐐기 투런포

'쳤다' 박건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쳤다' 박건우 [연합뉴스 자료 사진](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두산 박건우가 지난 8월 10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5회 초 1사에서 홈런을 치고 있다. 2017.8.10
seephoto@yna.co.kr
두산 에반스 솔로포 [연합뉴스 자료 사진]
두산 에반스 솔로포 [연합뉴스 자료 사진](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두산 닉 에반스가 지난달 9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년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의 경기에서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2017.7.9
imag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두산 베어스가 매서운 뒷심으로 허약한 SK 와이번스의 뒷문을 박살 냈다.

두산은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SK와의 방문 경기에서 5-6으로 끌려가던 9회 마지막 공격에서 5점을 뽑아내며 10-6으로 역전승했다.

2위 두산은 이날 패한 선두 KIA 타이거즈를 4.5경기 차로 바짝 추격했다.

1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한 7위 SK는 3연승을 마감했다.

3시간 반을 앞서던 SK가 1이닝을 버티지 못했다.

중반까지 6-2로 앞서던 SK는 7회 두산에 3점을 내줘 6-5로 쫓겼다.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박정배가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9회 초 마무리로 등판한 김주한이 힘없이 무너졌다.

김주한은 등판하자마자 선두 류지혁에게 볼 4개를 거푸 던져 볼넷을 허용했다.

다음 타자 박건우에게도 볼 3개를 잇달아 뿌린 뒤 스트라이크 1개를 겨우 잡았으나 곧바로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포를 얻어맞고 세이브 기회를 날렸다.

곧이어 김재환에게 초구에 좌전 안타를 내준 김주한은 닉 에반스에게 2구째에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2점 홈런을 맞고 녹다운됐다.

9-6으로 화끈하게 전세를 뒤집은 두산은 SK 6번째 투수 백인식을 상대로 연속 3안타로 1점을 추가해 승부를 결정지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22: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