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정통부장관 "트위터 허용 찬성…안보상 필요 고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어자리자흐로미 신임 이란 정보통신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이란에서 차단된 트위터를 허용할 수 있는지를 논의해봐야 할 때라고 밝혔다.

어자리자흐로미 장관은 "정통부에 트위터 차단을 풀어달라고 요구하지만 이는 정통부 소관이 아니다"라며 "다른 정부기관이 이를 막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 역시 트위터 계정이 있다"면서 "트위터는 전세계와 교류하고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수 있는 좋은 수단이므로 이를 막는 것은 좋은 정책이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트위터를 막는 것은 도덕적 또는 문화적 이유가 아니라 국가 안보상 필요에 의한 것"이라면서 "이를 고려해 트위터 허용을 논의해 보고 결론지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이란에선 2009년 대규모 반정부 시위 이후 인스타그램과 텔레그램을 제외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모두 차단됐다. 그러나 대부분 가상사설망(VPN) 프로그램을 이용해 이들 SNS를 이용하고 있다.

이란 최고지도자, 대통령, 각부 장관은 물론 주요 정부기관도 공식 트위터 계정을 운용한다.

정통부 차관이었던 어자리자흐로미 장관은 20일 의회의 임명동의를 얻어 장관에 취임했다. 올해 36세로 1979년 이란 이슬람혁명 이후 세대에서 임명된 첫 장관이다.

이달 초 두번째 임기를 시작한 하산 로하니 대통령도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인터넷 검열 축소와 표현의 자유를 신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수차례 강조했다.

어자리자흐로미 장관은 차관 시절인 이달 2일 "대학에서 연구 목적에 한해 유튜브와 블로그스팟에 접속할 수 있는 허가를 사법부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2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