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매매 장소 건물주도 처벌…법원 "성매매알선 알고 공간 제공"

성매매 일러스트. [연합뉴스 자료]
성매매 일러스트. [연합뉴스 자료]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성매매알선 업자뿐 아니라 성매매가 이뤄진 건물 소유자도 처벌한 판결이 나왔다.

대구지법 형사2단독 장미옥 판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건물주 A(32)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판결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집창촌(성매매 업소 집결지)에 건물을 가진 사람이다.

그는 성매매알선 업자 B(여)씨가 지난 3월 28일 오후 9시 50분께 A씨 소유 건물에서 성매매를 알선하다가 경찰에 단속되자 함께 기소됐다.

장 판사는 A씨가 자기 건물에서 성매매알선 행위가 이뤄진다는 사실을 알고도 공간을 제공한 점을 유죄로 판단했다.

B씨도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tjd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