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외교·통일부 업무보고 받아…대북문제 토의(종합)

외교부, 북핵 평화적 해결·국민소통 참여 확대 방안 토의
통일부, 남북관계 재정립·통일 공감대 형성 방안 논의
文대통령, 외교·통일부 업무보고 받아…대북문제 토의(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외교부와 통일부로부터 취임 후 첫 업무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부처별 업무를 나열하던 과거 업무보고와 달리, 부처별로 핵심정책 2개가량을 10분 내외로 보고받고, 핵심정책 관련 토론을 하는 방식으로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이날 외교부는 핵심정책 토의주제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방안, 외교·통일 정책 운용 과정에서 국민소통과 참여를 늘릴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남북대화 및 남북관계 재정립 방안, 통일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 방안을 놓고 핵심정책 토의를 할 계획이다.

참석자는 모두 180여명으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하 두 부처의 차관·실·국장이 업무보고에 임하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배재정 총리 비서실장도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을 비롯해 주요 수석·비서관이 배석하며, 여당에서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김경협 외통위 민주당 간사가 참석한다.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과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상황보고, 부처별 핵심정책 보고, 핵심정책 토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업무보고는 오후 3시30분부터 1시간3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지만, 핵심정책 토의가 길어질 경우 전체 업무보고 시간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문 대통령은 전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서 50분간 예정된 핵심정책 토의를 90분 동안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기획재정부·금융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28일에는 국방부·보훈처·행정안전부·법무부·국민권익위원회의 주요 업무를 보고받는다.

이어 29일 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국토교통부, 30일 교육부·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31일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 순으로 업무보고가 예정돼 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장관급 부서로 승격된 중소벤처기업부의 업무보고는 부처 출범식을 겸해 다음 달에 별도로 할 계획이다.

외교·통일 핵심정책 토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
외교·통일 핵심정책 토의, 발언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문 대통령, 국무총리·외교·통일부 장관과 차담
문 대통령, 국무총리·외교·통일부 장관과 차담(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명균 통일부 장관, 문 대통령,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kjhpress@yna.co.kr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