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계란 산지가 25% 폭락…이마트·홈플러스, 오늘부터 판매가 인하

이마트 "6천원대 초반까지 추가로 내릴 것"…롯데마트도 "인하 검토 중"
대형마트에서 계란 살펴보는 여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형마트에서 계란 살펴보는 여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계란 수요가 급감하면서 산지 도매가가 폭락하자 국내 대형마트 업계 1, 2위인 이마트와 홈플러스가 계란 소비자가를 동시에 인하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23일부터 계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천980원에서 6천880원으로 100원 내린다고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사태 여파로 최근 계란 수요가 절반 가까이 급감하면서 산지 도매가가 폭락했다"며 "일단 오늘 100원 인하한 뒤 수일 내로 계란 가격을 6천원대 초반까지 내려 소비를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도 이날부터 30개들이 한 판에 7천990원이던 계란 판매가를 6천980원으로 1천원 이상 인하한다고 밝혔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계란 사태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으로 24.9%나 폭락했다.

살충제 계란을 먹어도 인체에 크게 유해하지 않다는 정부의 발표에도 소비자들의 불신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으면서 계란 산지가격은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유통업계는 보고 있다.

롯데마트도 30개들이 한 판에 6천980원에 판매 중인 계란 가격의 인하를 내부 검토 중이다.

대형마트에 진열된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형마트에 진열된 계란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