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금융' 코스닥 '반도체' 상장사 급증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 10년간 증시에 상장회사로 가장 많이 이름을 올린 업종은 금융과 반도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 상장회사 768곳 중 기업 수가 가장 많은 업종은 금융업으로 116개에 달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7년 7월 말과 비교하면 59개나 늘어난 것이다.

10년 만에 금융업 상장사가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은 금융지주회사들이 설립된 뒤 상장되고 증권사, 보험사들이 잇따라 상장 목록에 이름을 올렸기 때문이다. 금융업 상장사 증가 폭은 다른 업종과 비교해 월등한 수준이다.

코스피 '금융' 코스닥 '반도체' 상장사 급증 - 1

지난 10년 동안 금융업 다음으로 상장사가 많이 늘어난 업종인 운수장비는 9곳 증가에 그쳤다. 또 유통업 7곳, 의약품 6곳 각각 늘어난 정도다.

반면 서비스업 상장회사는 94곳에서 73곳으로 21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고 전기전자가 13곳, 섬유의복 10곳, 건설업 6곳, 종이목재는 4곳 각각 줄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반도체와 제약 업종 증가세가 눈에 띈다.

지난달 말 코스닥시장 상장회사는 1천234개로 10년 전보다 243개 늘었다.

이 가운데 반도체 상장회사가 114곳으로 가장 많고 10년 전보다 49곳 늘어 증가 폭도 가장 컸다.

또 제약업종 상장사도 2007년 7월 말 33곳에서 지난달 말 71곳으로 거의 두 배가 됐다. 신약 개발 등에 따른 성장 기대감이 커지며 제약회사들의 상장이 늘어났다.

최근 몇년새 '바이오'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며 제약회사들이 코스닥시장에서 각광을 받기도 했다.

코스피 '금융' 코스닥 '반도체' 상장사 급증 - 2

반도체, 제약업종 외에도 지난 10년간 운송장비부품이 23곳, 의료정밀기기 18곳, 화학 14곳, 디지털컨텐츠는 10곳의 상장회사가 각각 증가했다.

그러나 컴퓨터서비스 상장회사는 52곳에서 22곳으로 30곳이 줄었고 통신장비 23곳, 정보기기 13곳, 섬유의류는 12곳이 각각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회사 코스닥시장 상장회사
업종 7월말 10년전 증감 업종 7월말 10년전 증감
어업 4 5 -1 음식료·담배 24 22 2
광업 1 2 -1 섬유·의류 13 25 -12
음식료품 38 36 2 종이·목재 9 11 -2
섬유의복 25 35 -10 출판·매체
복제
18 17 1
종이목재 21 25 -4 화학 62 48 14
화학 91 89 2 제약 71 33 38
의약품 41 35 6 비금속 14 9 5
비금속광물 22 23 -1 금속 63 59 4
철강금속 45 42 3 기계·장비 77 70 7
기계 41 41 0 일반전기전자 38 31 7
전기전자 54 67 -13 의료·정밀
기기
40 22 18
의료정밀 5 5 0 운송장비
·부품
57 34 23
운수장비 54 45 9 기타 제조 6 6 0
기타제조 12 11 1 통신서비스 9 11 -2
유통업 59 52 7 방송서비스 9 8 1
전기가스업 10 11 -1 인터넷 9 14 -5
건설업 31 37 -6 디지털컨텐츠 38 28 10
운수창고업 21 19 2 소프트웨어 59 50 9
통신업 4 4 0 컴퓨터서비스 22 52 -30
금융업 116 57 59 통신장비 54 77 -23
서비스업 73 94 -21 정보기기 20 33 -13
합계 768 735 33 반도체 114 65 49
IT부품 105 102 3
합계 1,234 991 243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