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인사업자 사업자대출 잔액 616조원…가계대출 뺀 금액"

신용정보원 분석…259만명이 2억3천800만원씩 빚지고 사업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국내 개인사업자가 사업자대출로 빌린 돈만 600조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신용정보원은 작년 말 기준 사업자등록을 한 개인사업자 약 489만명(사업자 등록번호 건수 기준, 이하 동일) 가운데 사업자대출을 받은 약 259만명이 갚아야 할 사업자 대출금 잔액 총액이 약 615조9천925억원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들이 가계대출로 빌린 돈을 합하면 대출금 잔액은 더 늘어난다.

신용정보원이 이날 공표한 보고서 '개인사업자 금융거래 현황과 주요 특징'은 개인사업자 258만8천204명이 평균 2억3천800만원의 사업자대출금 잔액을 안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가운데 사업자대출만 받은 사업자는 24만5천871이고 1인당 평균 잔액은 3억70만원이다.

사업자대출과 가계대출을 함께 받은 개인사업자는 234만2천333명이며 이들의 평균 사업자대출 잔액은 2억3천310만원이다.

가계대출 평균 잔액은 사업자 개인을 기준(사업자등록 번호 건수가 아님)으로 4천980만원이다.

[한국신용정보원 제공=연합뉴스]
[한국신용정보원 제공=연합뉴스]

이번 보고서의 수치는 신용정보원이 보유한 개인사업자 정보 중 대출채권, 유가증권 매입, 지급보증, 신탁 등 금융회사와의 직간접 거래 정보가 있고 대출금이 남아 있는 개인사업자의 정보를 분석한 결과다.

개인 간에 빌려 쓴 돈이나 사채업자 등에게 빌린 돈은 이번 보고서에 반영되지 않았다.

[한국신용정보원 제공=연합뉴스]
[한국신용정보원 제공=연합뉴스]

보고서에 나타난 대출잔액 평균을 업종별로 보면 사업자 수가 10만명 이상인 업종 가운데는 부동산임대업이 4억5천1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제조업이 3억1천9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개인 서비스업 2억1천400만원, 숙박 및 음식점업 1억4천500만원, 도소매업 1억4천500만원 순이었다.

지역별 평균 대출금 잔액은 서울이 약 3억4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수도권, 대구, 부상 등인 2억원대 수준, 여타 지역은 1억원대 규모였다.

[한국신용정보원 제공=연합뉴스]
[한국신용정보원 제공=연합뉴스]

개인사업자가 거래하는 금융업계는 은행이 4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용보증재단 26.2%, 카드·리스사 9.5%, 보험사 7.2%, 특수금융기관 6.0% 순이었다.

작년 말 기준 사업자대출을 받은 개인사업자 가운데 대출금 연체자는 25만명으로 9.7%이며 대출자의 0.4%인 9천명가량이 부도 처리됐다.

각 지역의 평균 임대료가 비싸면 평균 대출금액도 증가하며(상관계수 0.89), 지역의 1인당 평균소득이 높아지면 사업자대출 연체 비율은 낮아지는(상관계수 -0.44) 것으로 분석됐다.

신용정보원은 "개인사업자의 금융거래 특징을 반영할 맞춤형 신용평가 모형과 리스크 관리 체계를 마련하고 개인사업자의 생존력을 높일 수 있는 금융상품과 정책 지원방안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2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