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추모 '언약의 나무' 무단 철거 논란

의정부시, '잊지 않겠다' 메모 수천장도 무단 폐기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도 의정부역 앞에 지난 2년간 세워져 있던 세월호 추모 조형물을 의정부시에서 무단으로 철거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세월호 의정부 대책회의에 따르면 2015년 8월 28일 세월호 참사 500일 추모행사의 하나로 의정부역 앞에 설치된 '언약의 나무'에 시민들의 추모 메시지를 걸었다.

의정부 평화공원
의정부 평화공원(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22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역 앞에 조성 중인 평화공원에서 공사작업이 진행 중이다. 태극기로 가린 것은 최근 의정부시에서 중국으로부터 기증받은 안중근 의사의 동상. 2017.8.23

'언약의 나무'에는 '세월호 희생자들을 잊지 않겠다', '미안하다'는 등 시민들이 노란색 종이에 저마다 적은 추모의 메시지가 약 1천400장이나 걸렸다.

'참사의 아픔과 고통이 아직도 회복되지 못해 참으로 안타깝다'는 안병용 의정부시장의 메시지와 '목이 멘다. 우리 모두 공범이다'는 문희상 의원의 메시지도 있었다.

또 '언약의 나무' 앞 펜스에도 세월호 추모의 뜻이 담긴 자물쇠 2천여개와 메모, 세월호 리본 등이 걸렸다.

의정부역 앞에 설치된 '언약의 나무'
의정부역 앞에 설치된 '언약의 나무'[세월호 의정부 대책회의 제공=연합뉴스]

논란은 시에서 이 자리에 평화공원을 조성하면서 조형물과 함께 수천 장의 메모를 임의로 철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시에서 지난 5월 철거 작업을 진행하면서 세월호 의정부 대책회의 측에 아무런 연락을 하지 않은 것은 물론, 조형물과 메모들을 모두 무단으로 폐기한 것이다.

세월호 의정부 대책회의 측은 의정부시에 책임과 사과를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유성태 세월호 의정부 대책회의 집행위원은 "'언약의 나무'는 의정부지역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라는 비극적인 사건을 잊지 않고, 진상 규명이 될 때까지 유가족과 함께하겠다고 한 '약속의 표상'"이라며 "무단 철거는 무관심과 무책임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의정부시 관계자는 "자물쇠도 녹이 슬고 리본도 빛이 바래서 보기에 안 좋았다"면서 "'언약의 나무'를 관리하는 주체가 따로 있다고 판단하지 않아, 철거 작업을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시는 의정부역 앞 옛 미군기지 부지(1만1천403㎡)에 지난해 6월부터 평화공원을 조성 중이다. 오는 10월 개장 예정이다.

이 공원에는 중국 시진핑 주석이 제작을 지시했다고 알려진 안중근 의사의 동상도 중국으로부터 기증받아 설치됐다.

문희상 의원과 안병용 의정부시장의 추모 메시지
문희상 의원과 안병용 의정부시장의 추모 메시지[세월호 의정부 대책회의 제공=연합뉴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