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북한-시리아 화학무기 거래 비판…"결연히 반대"

[제작 조혜인]
[제작 조혜인]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북한이 최근 시리아의 화학무기 개발기관과 거래해 온 사실이 유엔 보고서를 통해 드러난 것에 대해 중국이 화학무기 관련한 개발과 운반 등 모든 활동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6개월간 시리아로 가던 화학무기와 관련된 북한의 화물 두 차례 차단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중국은 어떤 국가와 어떤 사람도 화학무기를 개발하거나 운반하고, 보유하는 것을 결연히 반대한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중국의 화학무기에 대한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화학무기 반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화 대변인은 북한의 이런 행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중국은 일관되고 완전하게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고 있다"며 모든 국가가 안보리 결의를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통신은 21일(현지시간) 북한의 유엔 제재 위반을 조사하던 독립 전문가그룹이 이달 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출한 38쪽의 극비 보고서를 입수해 지난 6개월간 유엔의 2개 회원국이 시리아로 가던 북한의 화물을 차단했으며, 다른 회원국 1곳이 유엔 측에 "이 화물은 북한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와 시리아 간 계약의 일부라고 믿을 만한 근거가 있다"고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화물의 수신인은 미국과 유럽연합(EU)이 시리아 과학연구개발센터(SSRC)의 위장회사로 지목한 법인들로, SSRC는 1970년대부터 시리아의 화학무기 개발을 주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