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남-용인시장의 정파 초월 공감…"무상교복 실현합시다"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무상교복을 확대하려는 이재명 성남시장과 무상교복을 도입하려는 정찬민 용인시장이 만나 보편적 복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정찬민(왼쪽) 용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정찬민(왼쪽) 용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더불어민주당에 몸 담고 있는 이 시장과 자유한국당 소속인 정 시장의 만남은 22일 오전 정 시장이 성남시장 집무실을 방문하면서 성사됐다.

성남시는 지난해부터 중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시행한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올해부터 고교 신입생에게까지 확대하려고 추진 중이나 시의회 다수당인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3차례나 제동이 걸려 확대 시행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용인시는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시행하는 내용의 조례를 이달 초 입법예고하고 10월 예정된 시의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먼저 만남을 제안한 정 시장은 "(무상교복 등) 성남시가 먼저 시행한 정책들을 배우러 왔다. 직원들에게 좋은 것은 빨리 따라 하는 것이 성공하는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다"며 이 시장을 추켜세웠다.

그러자 이 시장은 "용인도 재정적으로 참 어려운 곳이었는데 정 시장 취임 후 시 재정을 빠르게 정상화하신 것 같아 보기 좋다"고 화답했다.

이어 "보편적 복지의 확대는 시대적 과제"라며 "기본소득까지 논의되는 마당에 국민에게 필요한 최소한의 복지정책으로 무상교복은 우선해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 시장도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주는 무상교복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시장이 어느 정당 소속인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초기 회동을 10여분 간 공개한 뒤 이후 30분 동안 비공개로 대화를 이어가며 무상교복을 포함한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 교감을 나눴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6: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