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이스키아섬 지진으로 2명 사망…꼬마 삼형제 극적 구조(종합2보)

규모 4.0 지진에 교회·주택 등 '와르르'…약 40명 부상·이재민 2천600명
"낡은 건물·미흡한 내진 설계로 지진 규모에 비해 피해 커져"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작년 8월24일 아마트리체 등 이탈리아 중부 산간 지대를 뒤흔들며 약 300명의 목숨을 앗아간 강진 1주년을 사흘 앞두고 이탈리아에 다시 지진 공포가 엄습했다.

이탈리아 남부 휴양지인 이스키아 섬에서 21일 오후 9시께(현지시간)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 건물 여러 채가 무너지며 현재까지 2명이 숨지고, 39명이 다쳤다.

21일 이탈리아 이스키아 섬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서 주민들이 피신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1일 이탈리아 이스키아 섬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서 주민들이 피신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생사가 넘나드는 가운데 생후 7개월, 7살, 11살의 삼형제가 지진 발생 7∼16시간 만에 무너진 주택의 잔해에서 차례로 구조되는 기적이 일어나 재난 현장에서 환희의 박수가 터지기도 했다.

21일 지진 직후 이스키아 섬에서 빠져나온 관광객들이 나폴리 인근 항만에 도착한 모습 [EPA=연합뉴스]
21일 지진 직후 이스키아 섬에서 빠져나온 관광객들이 나폴리 인근 항만에 도착한 모습 [EPA=연합뉴스]

이탈리아지진화산연구소(INGV)는 당초 이번 지진의 규모를 3.6으로 발표했다가 상향했다. 유럽지진센터와 미국지질연구소는 지진의 규모를 4.3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표에서 5㎞ 아래 해저 화산을 진앙으로 하는 이번 지진은 이스키아섬 북부의 고지대 카사미촐라 북쪽을 강타, 카사미촐라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

이탈리아 TV들은 교회를 포함한 건물들이 무너진 화면을 보여주고 있다. 건물 붕괴로 이재민도 약 2천600명 발생했다고 섬 당국은 밝혔다.

이스키아 섬 지진으로 부서진 호텔 건물 [EPA=연합뉴스]
이스키아 섬 지진으로 부서진 호텔 건물 [EPA=연합뉴스]

사망자는 모두 여성으로 1명은 교회에서 떨어진 석조에 맞아 목숨을 잃었고, 다른 1명은 무너진 건물의 잔해에 깔려 숨졌다.

부상자 일부는 헬리콥터 편으로 나폴리로 이송됐고,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은 사람들은 야외로 옮겨진 병원에서 간단한 처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 당국은 잔해에 갇혀 있는 주민들을 구조하기 위해 밤새 필사의 구조 작업 벌였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은 지진 직후에 주민 10명을 잔해에서 구조했고, 22일 새벽 4시경에는 무너진 주택 더미에서 7개월 남아 파스콸레를 극적으로 구해냈다.

소방관이 잔해 더미 틈에서 조심스레 아기를 꺼내는 순간 구조 관계자들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기쁨의 탄성을 터뜨렸다. 7시간 만에 빛을 본 아기는 힘없이 울기는 했으나, 특별히 다친 흔적 없이 엄마 품에 무사히 안겼다.

구조대는 이어 잔해 더미 아래에 살아 있는 것으로 확인된 이 아기의 7세, 11세 형을 빼내기 위해 맨손과 삽을 동원해 필사적으로 잔해를 치웠고, 아기를 구한 지 약 7시간 만인 이날 오전 11시께 7세 마티아스를 잔해에서 끄집어냈다. 마티아스는 산소 마스크를 쓴 채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구조대는 마지막으로 이들의 큰형 치로를 구하기 위해 추가 붕괴 위험 속에 조심스럽게 잔해를 제거했고, 마티아스를 구한 지 2시간 지난 지진 발생 16시간 만에 치로까지 구조를 완료했다.

네 번째 아기를 임신 중인 이들의 엄마는 지진 직후 창문을 통해 탈출, 소방 당국에 가족들의 매몰 사실을 알렸고, 이 여성의 남편이자 아이들의 아빠는 막내 아들이 구조되기 전에 먼저 구조됐다고 ANSA통신은 전했다.

이탈리아 당국은 헬리콥터와 여객선을 동원, 본토에서 이스키아 섬에 구조대를 추가로 배치하고 있다.

휴가객이 몰리는 성수기를 맞아 지진 당시 섬에서 휴가를 즐기던 관광객들과 주민들은 배 편으로 섬을 속속 떠나고 있다. 약 1천 명이 새벽에 긴급 편성된 여객선을 타고 육지로 나갔다. 배를 타지 못한 나머지 관광객들은 여진을 우려해 건물 밖에서 뜬눈으로 밤을 지새며 날이 밝기를 기다렸다. 현재까지 여진은 14차례 이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두 번째 아이도 구했다!"
"두 번째 아이도 구했다!"지진이 발생한 이스키아섬에서 22일 건물 잔해에 갇혀있던 꼬마 삼형제 중 둘째가 구조돼 옮겨지고 있다. [ANSA 홈페이지 캡처]

나폴리 남서부에서 55km 떨어진 이스키아 섬은 나폴리까지 배로 1시간이면 닫는 거리다.

인구 약 6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풍광이 아름답고, 유명한 온천이 자리해 해마다 여름이면 인근의 카프리 섬과 함께 독일을 비롯한 유럽 전역에서 수 많은 관광객을 유치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이스키아 섬에 휴가차 정기적으로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화산섬인 이스키아섬에서는 1883년에도 규모 5.8의 지진이 강타, 2천여 명이 숨지는 등 잦은 지진이 보고되고 있다.

건축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의 규모가 4.0에 불과했음에도 불구하고, 다수의 건물이 무너져 내린 것은 이 지역에 낡은 가옥이 많은데다 상당수 건물이 법적으로 규정된 내진 설계를 제대로 지키지 않은 탓으로 보고 있다.

'아기가 무사하다'…지진 잔해에서 7개월 아기 극적 구조
'아기가 무사하다'…지진 잔해에서 7개월 아기 극적 구조 (이스키아섬<이탈리아> AFP=연합뉴스) 이탈리아 소방 대원들이 21일 이탈리아 이스키아섬을 강타한 지진 후 7시간 만에 주택 잔해에서 7개월 아기 파스콸레를 구조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2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