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트라 "한중 경제관계 3.0시대…시장통합이 키워드"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경제관계가 '3.0 시대'에 접어들었으며 앞으로는 시장통합의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코트라(KOTRA)는 23일 발간한 보고서 '한중 경제관계 중장기 변화 추세와 과제'에서 한중 경제관계를 기회와 도전의 관점에서 재정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고서는 1992년 수교 후 한중 관계를 3단계로 구분했다.

1.0단계는 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까지로 한중간 국제 분업이 특징이다. 2001년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부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까지는 2.0단계다.

보고서는 중국이 신창타이(新常態·뉴노멀)에 진입한 2012년 이후 지금까지를 3.0단계로 구분했다.

보고서는 3.0단계에는 양국 기업의 목표가 가공무역에서 내수 개척으로 바뀌었고, 진출 업종도 제조업에서 서비스업 분야로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진출 지역도 산둥성, 동북 3성 위주의 1.0단계나 연해지역, 화동지역, 화남지역 등 2.0단계를 넘어 3.0단계에는 중국 전체로 확대됐다.

특히 3.0단계에서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이 가장 의미 있는 변화로 현재는 시장통합의 첫 단계라고 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한중간 시장통합에 주목해 기회 요인을 살펴봐야 한다"며 "양국 시장통합에 따른 규모의 경제와 더불어 역직구 등 신시장을 더욱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지역개발, 친환경 등 '정책시장'도 중국만이 제공할 수 있는 거대시장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원석 코트라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새로운 한중 경제 25년은 신시장, 정책시장 개척과 복합적 리스크 대응능력을 높이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