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리 월드디자인시티 조사특위 10월 운영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의회가 22일 월드디자인시티 조성 사업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수개월간 진통 끝에 10월 11∼20일 조사특위를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구리월드디자인시티 조성 사업은 외국자본 10조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이지만 외국인 투자자의 불참 의사로 좌초 위기를 맞고 있다.

이에 이 사업을 처음 추진한 전 시장과 사업을 물려받는 현 시장이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조사특위를 통해 개발 협약서, 마스터플랜 용역 발주 등 월드디자인시티 조성 사업 관련 의혹이 어떻게 정리될지 관심이다.

시의회는 조사특위에 앞서 준비위원회를 구성, 조사대상과 증인 출석 범위 등을 정하기로 했다.

임연옥 조사특위 준비위원장은 "답보상태인 월드디자인시티 조성 사업과 관련해 제기된 여러 의혹을 해결할 것"이라며 "시민이 납득하도록 전반적으로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월드디자인시티 조감도.
월드디자인시티 조감도.

구리 월드디자인시티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그린벨트인 토평·교문·수택동 한강 변 172만1천㎡에 추진 중인 프로젝트다. 사업비 10조원이 투입된다.

호텔이나 고급 건축물에 사용되는 실내장식, 가구, 조명, 마감재 등을 주문 생산하고 유통하는 대규모 디자인 무역센터가 핵심 시설이다.

주변에는 디자인 학교, 외국인 거주시설, 호텔 3곳, 주택 7천558가구 등이 들어선다.

그러나 계속되는 중앙부처의 사업 승인 반려 등으로 외국인 투자자가 사업 불참 의사를 통보했다.

이 같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독단적인 사업 추진, 부실한 사업 준비 등을 놓고 전 시장과 현 시장이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