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TX조선 참변 4명 질식사 확인…노조 "마스크·환기에 문제"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STX조선해양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로 숨진 도장작업자 4명의 사인은 폭발에 의한 질식사로 확인됐다.

폭발 사고 현장
폭발 사고 현장

해경 수사본부는 2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사망자들 시신을 부검한 결과 폭발에 의한 질식사라는 구두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탱크에서 폭발이 발생한 이후 내부 가스 등 요인에 의해 작업자들이 질식해 숨졌다는 의미라고 수사본부는 설명했다.

수사본부 측은 "특정 가스 흡입으로 사망했는지, 산소 부족으로 질식했는지 등을 확인하는 데는 시일이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단체 측은 이와 관련, 송기마스크와 환기 장치 등이 제대로 지급·구비됐다면 대형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며 원청인 STX조선 측 책임을 주장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초부터 질식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밀폐 공간 작업을 할 때 착용해야 할 호흡 보호구를 '송기마스크 또는 공기호흡기'로 명확히 한 바 있다.

금속노조는 지난 20일 도장작업에 이틀 앞서 작성된 작업허가서에 밀폐 공간 작업에서 질식 예방 등을 위해 필요한 송기마스크가 아닌 방독마스크가 지급됐다고 표기된 점에 미뤄 안전 수칙 위반을 지적했다.

또 STX조선에서 일하는 다른 작업자들에게서 "(과거에) 송기마스크가 지급된 적이 없다"고 진술한 점도 그 근거로 들었다.

금속노조 측은 "스프레이를 이용한 도장작업 중 발생한 인화성 가스가 환기 장치 부실로 탱크 안에 쌓여 있었고, 이후 스파크가 일어나며 폭발이 나 산소 부족 또는 유독 가스 흡입을 초래했다"며 "안전 총괄 책임이 있는 원청이 송기마스크를 지급했다면 구조를 위한 시간을 더 벌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폭발 사고로 숨진 작업자 중 1명이 사고 발생 20분 전께 갑판 위 환기 장치 주변을 살펴보는 걸 목격했다는 주변 작업자 진술이 있다"며 환기 장치에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재차 강조했다.

수사본부 측은 "사망한 작업자들이 당시 송기마스크가 아닌 방독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했다"며 "마스크의 경우 사내 협력업체인 K기업이 구입해 지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사본부는 사망자 4명 중 1명의 마스크 주변에 청테이프가 부착된 점을 토대로 마스크에 문제가 있었던 건 아닌지도 확인할 예정이다.

STX조선에서는 지난 20일 오전 11시 37분께 건조 중이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안 잔유(RO) 보관 탱크에서 폭발이 일어나 안에서 도장작업을 하던 4명이 숨진 바 있다.

[그래픽] STX조선 폭발 사고 지하 2층서 폭발 추정
[그래픽] STX조선 폭발 사고 지하 2층서 폭발 추정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