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BHP 빌리턴, 돈 안 되는 미국 셰일사업 판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호주 광산업체 BHP 빌리턴이 저유가 탓에 재미를 보지 못한 미국 셰일오일 사업을 처분하기로 했다.

BHP 빌리턴은 22일(현지시간) 비핵심 사업인 미국 셰일오일 자산을 매각할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고 AP 통신, B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앤드루 매켄지 BHP 빌리턴 최고경영자(CEO)는 여러 곳에서 미국 내륙 셰일오일·가스 사업 인수에 관심을 보였다면서도 매각 희망가는 밝히지 않았다.

BHP 빌리턴은 국제유가가 천정부지로 치솟던 2011년 미국 셰일오일 자산을 사들였다. 하지만 2014년부터 국제유가가 추락하기 시작했고 이후 저유가 현상이 3년간 이어지면서 셰일오일 사업은 애물단지가 됐다.

해당 자산의 가치는 지난해 72억 달러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자크 나세르 BHP 빌리턴 회장 역시 지나고 보니 6년 전 200억 달러 규모의 셰일 투자가 실수였다고 인정한 바 있다.

BHP 빌리턴의 주주인 엘리엇 자산운용 등은 이 때문에 셰일 사업 매각을 줄기차게 요구해왔다.

한편 BHP 빌리턴은 이날 2017회계연도(2016년 7월∼2017년 6월) 연간 실적을 발표하며 58억9천만 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도에는 순손실을 기록했지만 최근 철광석 가격 상승과 중국의 수요 증가 덕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외신들은 설명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