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수안경 써야하는데…맨눈으로 개기일식 올려다본 트럼프

(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진행된 99년 만의 개기일식 때 맨눈으로 태양을 잠깐 바라봤던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아들 배런도 트럼프와 함께 백악관 발코니에서 개기일식 모습을 맨눈으로 잠깐 지켜봤다.

이들은 태양을 맨눈으로 보게 되면 시각을 다칠 수 있다는 언론과 과학자 등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잠시 태양을 주시했다고 미 ABC방송이 전했다.

맨눈으로 개기일식 쳐다본 트럼프 대통령[AP=연합뉴스]
맨눈으로 개기일식 쳐다본 트럼프 대통령[AP=연합뉴스]
개기일식을 바라보는 트럼프 일가 [AFP= 연합뉴스]
개기일식을 바라보는 트럼프 일가 [AFP=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등은 누군가 "쳐다보면 안된다"고 외치는 소리를 듣고 곧바로 고개를 돌렸다는 것.

이들은 태양 관측용 특수안경을 이용, 좀 더 개기일식을 지켜봤다.

워싱턴의 경우 이날 오후 태양의 80% 정도가 가려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태양을 직접 바라볼 때 일시적으로 또는 영구적으로 각막 손상을 입을 수 있다.

태양을 바라본 시간이 길면 길수록 시각 손상 정도가 더 심해진다는 것이다.

트럼프 일가가 개기일식 장면을 바라보는 모습이 소셜미디어(SNS)에 등장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