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상선 7월 부산서 16만TEU 처리…"사상 최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이 7월 부산항에서 작년보다 93% 증가한 16만7천18TEU를 처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4월 처음 15만TEU를 돌파한 후 3개월 만에 새 기록을 쓴 것이다. 전체 순위는 머스크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환적 물량은 8만5천717TEU로 작년보다 133% 증가했고, 수출입 물량은 8만1천301TEU로 64% 늘었다.

현대상선 7월 부산서 16만TEU 처리…"사상 최대" - 2

올해 누적 처리물량은 7월까지 100만8천27TEU로 작년 전체 처리물량인 116만TEU에 근접했다.

현대상선은 8∼10월 예약률이 100%를 상회하고 있어 8월 중 작년 처리물량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부산항 처리물량 증가는 최성수기를 맞아 중국, 동남아 등 시장이 강세를 보이고, 새롭게 재편된 2M+H(머스크·MSC+현대상선) 얼라이언스와 HMM+K2(현대상선+장금상선·흥아해운) 컨소시엄이 성과를 냈기 때문으로 현대상선은 분석했다.

또한, 해외터미널 인수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한국 선사에 대한 외국 화주들의 신뢰도가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지금 추세라면 올해 목표한 부산항 처리물량 150만TEU를 넘겨 180만TEU 이상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현대상선의 7월 미주 서안 처리물량도 작년보다 63% 증가한 1만5천346TEU(주간 기준)로 크게 늘어나 점유율이 7%로 작년보다 2.2%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제공=연합뉴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