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이크로소프트-PC방 업주, 정품 SW 확대 손잡았다

윈도 정품 홍보 및 교육 활동 업무협약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와 PC방 업주들이 정품 소프트웨어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MS,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인문협),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는 2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PC방의 정품 소프트웨어 설치 활성화와 지적 재산권 보호 문화 정착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협약은 MS의 PC용 운영체제 윈도(Windows) 정품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 홍보와 교육 활동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라 한국MS, 인문협, 콘텐츠조합은 PC방과 프랜차이즈 본사, PC방 관리업체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교육을 할 예정이다. ▲ 정품 윈도 구매 방법 ▲ 윈도 지적 재산권 보호 ▲ PC 보안 교육 활동도 함께 진행한다.

이들은 아울러 건전한 게임 문화 조성과 소외계층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MS와 PC방 업주들은 불법 SW 단속을 놓고 오랫동안 갈등을 빚어왔지만 2015년 한국MS가 라이선스 정책을 완화하면서 협력의 실마리를 찾았다.

MS는 이후 PC방 업주들의 정품 사용을 지원하며 올해 5∼7월에는 인문협과 함께 전국 PC방 사업자를 대상으로 윈도 라이선스 정책을 설명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전국 17개 도시에서 진행된 캠페인에는 1천500여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인문협 김병수 중앙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업계 내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문화를 정착할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콘텐츠조합 최윤식 이사장은 "상호 협의를 통해 맺어진 협약으로 PC방 사업자의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이 상당히 감소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MS 고순동 대표는 "보안에 취약한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을 근절하고 정품 사용 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국내 PC방 관계자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불법 SW 근절' MS-PC방 업주, 정품 확대 위해 손잡았다
'불법 SW 근절' MS-PC방 업주, 정품 확대 위해 손잡았다한국마이크로소프트,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는 2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PC방의 정품 소프트웨어 설치 활성화와 지적 재산권 보호 문화 정착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왼쪽부터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 최윤식 이사장,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대표,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김병수 중앙회장 2017.8.22 [한국MS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