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공론조사업체 입찰마감…25일부터 1차 전화조사 착수

24일 브리핑서 김지형 위원장이 선정업체 발표 및 조사참여 독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영구 중단할지, 아니면 재개할지를 판가름하기 위한 '공론조사' 대행업체 선정 입찰이 22일 마감됐다.

신고리5·6호기 공론조사위원회가 외부위원을 포함해 구성한 기술평가위원회는 23일 입찰에 참여한 업체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낙찰업체는 전문성 평가 80%와 가격평가 20%로 선정한다.

신고리 공론조사업체 입찰마감…25일부터 1차 전화조사 착수 - 1

공론조사위는 협상과 계약도 최대한 신속히 진행해 이번 주 금요일인 25일부터는 1차 조사에 착수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공론조사위 관계자는 "블라인드 방식의 평가이고, 불필요한 논란을 줄이고자 입찰 참여업체 수 등은 현재 시점에서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짧은 시간 안에 대규모 전화조사를 해야 하기에 국내 리서치 업체 상당수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지형 공론화위원장이 오는 24일 6차 정기회의 후 브리핑에서 직접 선정된 업체를 발표하고 국민께 1차 조사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조달청 나라장터 캡처
조달청 나라장터 캡처

앞서 공론화위는 이달 8일 국무조정실을 통해 조달청 나라장터에 '신고리5·6호기 공론화를 위한 시민참여형 조사' 용역을 최대 25억 원 입찰에 부친다고 공고했다.

공론화위는 입찰공고를 '긴급'으로 분류해 공고 기간을 40일에서 10일로 단축했고, 지난 1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입찰참여 신청을 받았다.

조사업체는 ▲ 신고리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속행 등에 대한 1차 조사 ▲1차 조사 응답자 가운데 시민대표참여단 추출 및 확정 ▲시민참여단 대상 토론회를 포함한 전체 숙의(熟議) 과정 진행 ▲시민참여단 최종 조사결과를 포함한 시민참여형 조사 전체 자료 분석 업무 등을 맡으며 용역 기간은 10월 20일까지다.

공론화위는 '조사업체에 사실상 모든 역할을 맡긴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조사와 숙의 과정 모두 공론화위가 전체적으로 설계하고 주도하며 용역업체는 이를 집행하는 일을 한다"고 설명했다.

공론화위는 25일부터 1차 조사에 착수해 최대 18일 동안 유·무선 전화조사로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재개에 대해 2만 명의 응답을 받을 예정이다.

1차 조사를 하면서 시민참여단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지 묻고 희망자 가운데 500명을 추리게 된다.

1차 조사 시작일인 25일부터 18일이 지난 시점은 9월 12일이다.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이 구성되는 대로 오리엔테이션을 열어 신고리 5·6호기 문제에 대한 숙의 과정에 들어간다.

시민참여단은 한 달여 동안 자료집, 동영상 등 온·오프라인으로 5·6호기 건설중단과 건설재개에 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받고 10월 13일부터 금∼일요일 2박 3일간 합숙 토론을 거치게 된다.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의 합숙 마지막 날인 10월 15일에 최종조사를 하며 그 전에 2차 조사도 시행할 방침이다.

공론화위는 조사 결과를 정리한 뒤 이를 토대로 10월 20일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재개에 대한 응답 비율을 포함한 권고안을 정부에 제출한 뒤 해산한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