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장관 "SOC 예산 줄어도 미집행분 쓰면 문제 없어"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2일 내년도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의 대폭 삭감 전망과 관련, "아직 집행되지 않은 이월 예산 2조5천억원 가량을 잘 활용하면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현안보고 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이 SOC 예산 감축과 관련한 대책을 묻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로와 철도 건설 사업을 위해 시설공단 등으로 넘어갔지만 아직 쓰이지 않은 예산이 2조5천억원 정도"라며 "이런 이월금을 계산하면 실질적으로 줄어드는 예산은 2조원 남짓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SOC 예산 감축 기조에 대한 우려를 쏟아냈다.

함진규 의원은 "SOC 예산이 원래 20조원 정도 됐는데 내년도 예산이 4조원이 감액된다고 들었다"며 "갑자기 SOC 예산이 줄어들면 큰 혼란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용기 의원은 "SOC 예산이 줄어도 비용편익비율(B/C)이 잘 나오는 사업은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한국경제의 성장을 이끌어 온 것이 건설경제였다"면서 "국토부 장관이 기재부와 잘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우현 의원은 "정부가 복지 지출을 늘리려고 SOC 예산을 줄이려 하는데, 철도와 도로를 만드는 SOC 사업도 사실 복지정책"이라며 "SOC가 중단되면 나라 경제가 힘들어지는 만큼 예산이 줄지 않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SOC 예산만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내년도 예산안을 낼 때 각 부처가 세출조정을 해서 10%씩 삭감해 제출한 바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까지 신규사업은 별로 없는데 완료되는 사업은 많아 예산이 줄어들어도 큰 영향은 없으며, 2020년에는 신규사업이 다시 본격 추진되기에 그때 예산이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산보고, 질의에 답하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
결산보고, 질의에 답하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결산보고를 위한 전체회의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hihong@yna.co.kr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