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학자 오문복, 평생 수집한 역사문화자료 967점 기증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를 대표하는 한학자 소농(小農) 오문복(79) 선생이 평생 수집한 역사문화 자료를 국립제주박물관에 기증했다.

한학자 오문복 선생이 박물관에 기증한 자료들
한학자 오문복 선생이 박물관에 기증한 자료들

국립제주박물관은 오문복 선생이 간찰, 공문서, 생활문서, 고도서 등 조선시대에서 근대기에 이르는 제주 역사를 담은 자료 967점을 기증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증품에는 제주 목사에 올리는 민원 문서, 삼읍답폐두정식절목(1800년대 후반 제주 삼읍 각 지역 백성들의 어려움을 바로잡기 위한 여러 조항) 등 각종 절목류, 제주부영사요람(1896년 4∼12월 제주부에서 산하 기관에 내린 훈령을 정리한 책) 등 시대상을 보여주는 다양한 공식 문서가 포함돼 있다.

개인 간 토지거래 증빙 문서, 혼수품 목록, 개인 간찰류 등 제주의 역사를 생생하게 증언해주는 자료들도 망라돼 있다.

오 선생은 직접 값을 치르고 자료를 사들이기도 하고, 글씨 한 폭을 써주고 버려지는 서예 병풍, 도배지 뒤에 재활용한 문서 등 사소한 자료까지 모아서 간직하고 연구해왔다.

그는 훗날 이 자료들이 흩어지거나 사라질 것을 우려해 평생을 걸쳐 수집하고 연구하던 자료를 박물관에 기증했다.

박물관은 기증품을 번역해 연차적으로 일반에 공개하는 등 전시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호영아 국립제주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오 선생이 기증한 제주사 관련 자료들은 제주의 조선시대사 연구에 단단한 토양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22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